한 사람의 욕심 때문에 전혀 어울릴 수 없는 세 사람이 가족이 된 이야기. 불협화음 같았던 <그것만이 내세상>입니다.



한때 챔피언이었지만 지금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
평생을 홀로 깡으로 살아왔던 조하는 17년만에 엄마를 만났습니다. 캐나다를 가기 위한 경비를 마련하고자 어쩔 수 없이 엄마의 집으로 들어간 조하는 생전 처음 보는 동생 '진태'와 만나는데요.



천재적 재능을 지닌 서번트증후군 '진태'
잘하는 건 라면 끓이기와 게임! 그 중에서도 한 번 들은 건 그대로 칠 정도로 피아노에 대해선 천재적 재능을 지닌 진태. 형이 생겨서 좋긴 한데 형이 무섭기만 합니다.


치료할 수 없는 상처

조하와 진태를 억지로 형제로 만든 엄마인 '인숙'. 자신의 상처 때문에 다른 사람의 상처는 볼 생각도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이기적입니다. 자신이 버리고 간 조하를 가족으로 끌어들인 이유조차 자신의 몸 상태 때문에 홀로 남겨질 진태 걱정 때문이었습니다. 이제와서 챙기려는 모습들조차 진태를 위해서였고 영화 중간중간마다 조하에 대한 편견 어린 시선으로 지레짐작하여 말로 하는 상처들, 그리고 마지막까지 조하에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갑니다.



아마 조하는 진태를 위해서 살아갈거라 예상되는데요. 그래도 둘이기에, 아니 둘만 남겨져서 오히려 잘 살아갈거라 생각됩니다.


그랜드 피아노, 좋다..

이 영화를 보러 가게 된 이유가 솔직히 피아노 때문이었습니다. 비록 영화이지만 오랜만에 그랜드 피아노 소리를 들으니 좋았는데요. 한 번 들은 곡은 그대로 치는 '진태'가 부럽기도 하고, 젓가락 행진곡을 시작으로 다시 피아노를 연주하기 시작한 '한가율'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곡 해석"과 관련된 생각은 저도 요즘들어 드는 생각이라 공감이 갔습니다.


연주하고픈 곡들은 많고, 홀로 "곡 해석"까지 하기에는 너무 오래걸릴 듯 싶고, 이외에도 할 일은 산더미...
그렇다고 안하자니 부끄럽기도 하구.. 나름 최소한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진 해보았지만 부족하기만 한 것 같고... 정말 여러 생각이 들었던 요즘!


좋아서 하는 거니까, 최근 친구에게 들은 말처럼 '될대로 되라'라는 마음으로! 즐기면서 할 수 있는 데까지 하려고 합니다.

  1. 2018.01.18 09:41

    비밀댓글입니다

    • 미니멜로디 2018.01.18 13:07 신고

      흐음.. 재미와 감동이라...
      어쨌든 초대장 보내려고 하는데 이미 초대된 이메일 주소라고 해서 보내지지 않네요 ㅠ
      혹시 다른 데에서 받은 게 있으신 건 아닌지.. 확인하셔야 할 거 같습니다!


처음부터 누구나 아는 베토벤, 쇼팽, 모차르트 등의 곡들을 아름답게 연주하던가,
요즘 나또한 관심이 있는 피아노 커버 곡을 멋있게 연주하고픈 욕심은 나또한 있다.


그러나..


너무도 오랫동안 피아노를 놓아 버렸던지라 악보도 안 읽혀지고 손은 더더욱 안 움직여진다.
자꾸만 미련이 남아서 피아노를 사놓고도 연주하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충동적으로 샀던 피아노가 아깝기에 연습해야할 이유를 만들고자 건반을 할 수 있는 공연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여전히 악보는 안 읽혀지고 손은 안 움직인다. 그치만 해야하는 이유가 있기에 연습은 시작해야 했고..


내가 선택한 건 'da capo'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바이엘부터 시작했다.
바이엘이 끝나고 하농, 체르니, 소나티네..


소나티네..
작은 소나타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그저 빠르게 끝내고 제대로 된 곡들을 연습해야지 싶었는데..
이 곡들마저 완성된 곡들이라는 것을 요즘 연습하면서 깨닫고 있다.



소나티네 첫 곡인 쿨라우 소나티네 Op.20 No.1고전시대를 대표하는 클래식한 소나티네다.


전체적으로 안정감있는 느낌을 주는 곡으로 2악장은 우아한 느낌,
마지막 3악장은 내가 좋아하는 느낌인 밝고 경쾌한 론도로 구성되어 있다.


C Major라 어렵지 않게 연주할 수 있지만 익숙해지면 익숙해질수록 손이 빨라지는 단점이 있다;;;
마지막에는 내 손을 따라가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러 결국 이 곡의 연습을 끝내기로 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쿨라우 소나티네 Op.20 No.1  (0) 2018.01.10

+ Recent posts